현재 위치

활동국가

중앙아프리카공화국

2017.08.16

상단박스

 

계속되는 정치 불안과 폭력으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중아공)의 인도적 위기 상황은 오래도록 이어졌습니다. 2016년 초에 비교적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 민주적인 선거를 치렀지만 여전히 상황은 몹시 불안합니다.


주요 활동

수시로 교전선이 바뀌는 상황 속에서 무장 단체들이 영토를 차지하려고 싸우는 가운데, 수천 명이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고 집을 떠나 피신해야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국경없는의사회 직원 2명도 자신의 소임을 다하다가 목숨을 잃는 등 크나큰 대가를 치렀습니다.
인도적 필요사항은 막대합니다. 2016년 후순에는 인구의 절반, 약 230만 명이 인도적 구호에 의존해 연명했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에 따르면 중아공 시민 5명 중 1명은 지금도 나라 안팎에서 피난 중이라고 합니다.


 

예방접종 및 적절한 위생 여건을 구하기가 어렵다 보니 쉽게 예방할 수 있는 질병들이 계속해서 큰 타격을 줍니다. 풍토병으로 나타나는 말라리아는 5세 미만 아동들의 목숨을 앗아 가는 주요인입니다. 한편, 정신건강 지원에 대한 필요도 무척 높습니다. 만성적인 치안 불안과 폭력 속에 사람들이 큰 충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숙련된 의료진과 의료 물자가 심각하게 부족한 지금, 보건 체계는 거의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의료 지원 접근성이 기본적으로 낮기 때문에 큰 여파가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도 HIV 감염인들이 받는 피해는 심각합니다. 중아공 성인 인구의 37%에 달하는 사람들이 HIV 감염인인데, 중아공은 세계적으로 항레트로바이러스 치료율이 가장 낮은 나라 중 하나입니다.

2016년에는 기금 지원이 부족해 여러 인도주의 단체들이 중아공에서 철수했습니다. 하지만 국경없는의사회는 계속 그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국경없는의사회 팀들은 중아공 전역에서 총 17개의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예방접종의 중요성에 관한 인식을 높이고자 국경없는의사회가 진행하는 대중 캠페인. 보건 홍보 담당자가 포포토(Popoto) 시장에서 사람들에게 예방접종에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방기

시내에서 산발적으로 전투와 폭력이 일어나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방기 종합병원에서 응급 의료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국경없는의사회는 2016년 한 해 3,700회의 수술을 실시했습니다. 또한 무슬림이 주로 거주하고 있는 PK5 지역에서는 마마두 음바이키 보건소에서 15세 미만 아동들을 치료하며 32,300회의 진료를 실시했습니다.

국내 실향민이 머물고 있는 국제공항 인근 음포코 캠프 안에서는 국경없는의사회 야전 병원에서 106,000여 회의 진료가 진행되었습니다.

방기에서 국경없는의사회는 여성과 아기들을 위한 지원 규모를 확대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 1개 팀은 중아공 최대 규모의 병원인 카스토르 산부인과 병원(병상 80개)을 운영하면서 월평균 약 600명의 새생명 탄생을 도왔습니다. 다른 팀들은 PK5 안에 위치한 그바야 돔비아 산부인과를 지원하고 다메카/보잉 지역에 있는 소규모 산부인과를 재건했습니다. 이로써 본래 살던 곳으로 돌아가고 있는 국내 실향민들의 의료적 필요에 대응하려는 것입니다. 2016년, 국경없는의사회는 방기에서 8,965여 명의 출산을 보조했고, 폭력 피해자 5239명 및 성폭력 피해자 1341명에게 포괄적인 의료 지원을 실시했습니다.

2016년 4월부터 12월까지 국경없는의사회는 방기 시의 지역병원(Hôpital Communautaire)에서 AIDS가 많이 진행된 환자 941명에게 입원 치료를 제공했습니다. 하지만 병원에서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의 질이 국경없는의사회 기준을 충족하지 않자 12월에 프로젝트를 임시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2017년에 이러한 활동을 재개할 다른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브리아에 위치한 소아과 병원에서 환자들이 주로 치료받는 병들은 영양실조와 말라리아입니다.

그 밖의 지역들

국경없는의사회는 우함 주(州)의 바탕가포•카보, 우함-펭데 주의 보길라•보상고아•파우아, 맘베레-카데이 주의 카르놋, 바밍기-방고란 주의 은델레 등지에서 지역 주민과 피난민들에게 포괄적인 입원환자•외래환자 진료를 지속적으로 제공했습니다. 여기에는 기본•특수 의료 지원, 응급 의료 지원, 산부인과•소아과 의료 지원, 지역사회 말라리아 프로그램 운영, HIV•결핵 진단 및 치료 등이 포함되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의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현지의 수많은 보건소와 보건지소도 지원을 받았습니다.

맘베레-카데이 주 베르베라티의 치안 상황은 점차 안정을 되찾았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지역 병원 1곳과 보건소 4곳에 대한 지원을 지속하면서 임산부 및 15세 미만 아동 지원에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2016년 한 해 동안 지역 병원에 입원한 아동은 4200여 명이었고, 여러 보건소에서 실시된 소아과 외래환자 진료는 21,900여 회에 달했습니다.

밤바리에서 여러 캠프에 살고 있는 약 5만 명의 피난민과 이들을 품어 준 지역민들에게 1차•2차 의료를 지원했습니다. 약 35,000회의 진료가 이루어졌습니다. 10월부터는 지역 대학병원 소아과 부서와 수술실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오트-코토 주 브리아에서는 15세 미만 아동들을 대상으로 HIV•결핵 치료를 포함한 의료를 지원했습니다. 11월에 부족 간 폭력사태가 일어나자 국경없는의사회는 병원에서 부상자 약 140명을 치료했습니다.
오트-음보무 주 제미오에서 국경없는의사회 팀들은 병원에서 기본•특수 의료를 지원하면서 HIV 감염인 진료에 중점을 두고 활동했습니다. 연말에 접어들면서 이러한 서비스들은 현지 보건부에 넘겨 주게 되었습니다. 산부인과 서비스 또한 2017년 중반에 인계될 예정입니다. 

음보무 주 방가수 지역에서는 병상 118개 규모의 위탁 병원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 병원은 규모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국경없는의사회는 보건소 3곳의 활동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긴급 대응팀

국경없는의사회 긴급 대응팀 ‘유레카’(Equipe d’Urgence RCA, Eureca)는 중아공 전역에서 보건•영양 긴급상황에 수차례 대응했고, 홍역에 맞서 1만2800여 명의 아동들에게 예방접종을 제공했습니다. 이 팀은 또한 밤부티에 있는 남수단 난민 4천 명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아동 예방접종

20216년 한 해 동안 베르베라티•방가수•파우아 지역에서 다중-항원 예방접종 캠페인을 통해 약 9만5000명의 아동들이 총 9개 질병을 예방하는 백신을 제공받았습니다. 이 같은 ‘따라잡기’ 캠페인은 2017년 타 지역에서도 이어질 예정입니다.

 

 

 


환자 이야기

 

저는 2016년 10월 30일 오후에 그바야 돔비아 산부인과 병원에서 아이를 낳았어요.

저는 무사히 아이를 낳고 회복실로 옮겨졌어요. 거기서 가족, 친구들과 함께 있었는데 갑자기 총소리가 났어요. 그러더니 병원 정문 쪽에서 ‘쾅’하는 소리가 들렸어요. 부상자들이 도착하기 시작한 거예요. 병원은 사람들로 가득 찼어요. 사방에 사람들이 보였어요. 제가 있던 침대를 제외한 모든 병상에 부상자들이 있었어요.

이 동네(PK5 지역) 치안 상황은 계속 불안해요. 우리는 주기적으로 총소리를 듣고 있고, 2~3일에 한 번씩 싸움이 벌어져요. 사람들은 말싸움을 벌이다가 무기를 꺼내 들어요. 그래서 사방에 무기가 있어요. 심지어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들까지 자신을 보호하려고 무기를 지니고 다녀요. _파라 (26세, 어머니이자 가게 주인)

* 이름은 가명으로 대체되었습니다.

2016년 직원 수: 2,760명 | 활동비 지출: 6,040만 유로 | 국경없는의사회 활동 개시년도: 1997년